最新情報

  • 2020/10/14
    ブログを更新しました。
    2018/04/30
    冷やし中華...じゃなかった、Twitterはじめました。

このサイトに関して



当サイトご利用上の注意

  • 記事へのリンクはご自由になさって結構です。
    但し、画像等、記事内のコンテンツの無断転載、画像への直接リンクによるまとめサイト等他サイトへの転載は固くお断りします。

    2019/04/14現在、コメント欄の認証方法やNGワード設定等、時々変更しています。メールアドレスの入力が求められる場合、とりあえずメールアドレスの形をしていれば(@の前は適当でも)OKです。

    上記に関し、詳しくは下記バナーから「当サイトについて」をお読み下さい。

    コメントは承認無しで掲載されますが、ココログの仕様で投稿されたコメントが画面に反映されるのにはしばらく時間が掛かります。ご了承下さい。



    このブログの趣旨など。コメント欄はゲストブックとしてご利用下さい。


    記事についてご不明な点などはメールでは回答しかねますので、各記事のコメント欄にお願いします。




特設コーナー

  • Banner_wuhanvirus2

    banner_kunimori01


















外部サイト(その他)

  • 台湾の名前で東京オリンピック参加を!署名活動


    憲法改正を実現する1,000万人ネットワーク 美しい日本の憲法をつくる国民の会









管理人ポータル

大師小同窓会関連












  • 画像を提供、あるいはオリジナル写真を貸して下さる方は管理人までご連絡ください。


我が町!大師の情報

  • 大師の歴史・町名の由来

各種ノウハウ集



私家版スクラップブック

  • ブログ主の個人的スクラップブック集です。

    100円ショップの木箱やディスプレイケースなどを利用したドールハウスのまとめページです。

    メンテナンス中のため一時アクセスを制限しています。

友達の輪・お薦めSHOP

  • CHITIのボディデザイン
    魅せるボディデザイン/カラダ作りの本質とは!?
    川崎市在住のインストラクターが近隣のスポーツ施設や公園・ご自宅でのパーソナルトレーニング受け付けます。




    かわさき楽大師

    ファッション・雑貨の店 「+R」

    ヘアーサロンE'(イーダッシュ)


« 【沖縄】沖縄タイムス社員、コロナ給付金の不正受給/県内では多額の詐欺発覚 | トップページ | 【沖縄・ハンセン病】反基地活動の新たなツール「ハンセン病」 »

2020/09/15

【慰安婦問題】元慰安婦沈美子氏の証言も信じられない/심미자 씨의 위안부 증언도 신빙성 결여

日本語の説明は後半に。

 

20200522_mediawatch_simmija01

 

article full text

http://www.mediawatch.kr/mobile/article.html?no=254809
니시오카 쓰토무 “심미자 씨의 위안부 증언도 신빙성 결여”
일본재판소에서 심 씨를 ‘위안부로 인정’했다는 한국 언론의 보도는 거짓
이우희 기자 wooheepress@naver.com
2020.05.22 12:57:24

일본 내 좌익들의 위안부 관련 거짓말을 바로잡아 온 니시오카 쓰토무(西岡力) 레이타쿠(麗澤)대학 객원교수가 이번에는 한국 언론의 위안부 관련 집단 오보를 지적했다.

니시오카 교수는 21일 페이스북에 ‘위안부 심미자 씨의 증언도 믿을 수 없는 문제에 관하여 (元慰安婦沈美子氏の?言も信じられないことについて)’라는 글을 올렸다.

 

caption for image :▲ 국내 언론이 정대협(현 정의기억연대)을 비판하며 심미자 씨를 정의롭고 진실한 사람인 양 포장하는 것은 생각해볼 문제다. 사진=TV조선 캡처
機械翻訳:韓国のメディアが挺対協(現正義記憶連帯)を批判し、沈美子さんを正義で真面目な人であるかのように包装するのは考慮すべき問題だ。 =写真=TV朝鮮キャプチャー

 

이 글에서 니시오카 교수는 “최근 한국에서는 매스컴이나 관계자들이 심미자(沈美子) 씨와 관련, ‘일본 최고재판소가 최초로 위안부로 인정했다’고 전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것은 다음 두 가지 점에서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우선 심 씨 등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는 위안부의 역사적 사실은 쟁점이 아니었다. 전후보상 문제에 관한 조약 검토와 법 해석 등이 쟁점이었을 뿐이라는 것.

니시오카 교수는 “일본 최고재판소는 ‘위안부 인정’이라는 것을 한 바가 없다”며 “심미자 씨는 1991년 12월 6일에 김학순 씨 등 위안부 출신자들과 군인·군속 출신자들이 도쿄 지방재판소(1심)를 통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전후보상을 요구하며 제기한 소송에서 제2차 원고로 참가했다”고 밝혔다.

심 씨 등은 최종 패소했다. 니시오카 교수는 “피고인 일본 정부 측은 어디까지나 조약이나 법 해석 등의 쟁점에서 싸워서 승소한 것”이라며 “일본 정부는 심 씨 등이 자신이 위안부이었다고 주장한 부분을 포함한 역사적 사실에 대해서는 쟁점으로 다툰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판결에는 심 씨 등의 주장이 그냥 그대로 쓰여 있을 뿐”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니시오카 교수는 “최고재판소 판결에서는 ‘소위 군대위안부 관계의 상고인’이라고 하는 표현이 사용되었지만, 이것은 원고인 심 씨 등이 그렇게 주장을 했고, 피고인 일본 정부가 그 점에 대해서는 다투지 않은 결과에 지나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두 번째로 한국 언론의 보도와 달리 “심미자 씨보다도 1년 8개월 더 일찍 최고재판소로부터 판결을 받은 위안부 출신자가 3명이 있었다”는 게 니시오카 교수의 주장이다.

니시오카 교수는 “하순녀(河順女) 씨를 비롯한 위안부 출신자 3명이 여자근로정신대 출신자 7명과 함께, 1992년 12월 25일에 야마구치 지방재판소에 보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며 “이들은 1998년 4월에 부분 승소했다. 하지만, 2001년 3월에 히로시마 고등재판소에서는 전면패소했고, 이어 2003년 3월 25일에 최고재판소에서도 상고기각 전면패소 판결이 내려졌다”고 전했다.


한국 언론의 집단 오보 보다 중요한 것은 심 씨의 과거 증언 자체가 황당한 부분이 많아 신빙성이 높지 않다는 점이다. 즉, 그녀가 정말로 종군 위안부였는지도 분명치 않다.

니시오카 교수는 “심 씨의 이야기는 국민학교에 다니고 있었을 때 일본국 지도 위에다가 무궁화 자수를 한 것이 문제가 되어 학교 내에서 경관에게 강간, 고문을 당했고, 의식을 잃어서 깨어나보니 후쿠오카의 위안소였다고 하는 황당무계한 이야기”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니시오카 교수는 “경관이 교내에서 학생을 강간하거나 고문하거나 할 수는 없다”며 “또 일본군은 어차피 이미 유곽이 존재해서 공창을 이용할 수 있는 일본 국내에서는 군 위안소를 설치한 바 없다”고 지적했다.

결국 “이 때문에 후쿠오카에서 위안부 생활을 했다고 하는 심 씨의 증언은 후쿠오카의 유곽에서 일했다는 것으로 밖에 해석되지 않는다”고 니시오카 교수는 짚었다.

니시오카 교수는 “최근까지 정대협과 함께 반일운동을 계속해왔던 이용수 씨도 거짓 증언을 해왔다”며 “그러나, 실은 이용수 씨보다 이른 시기에 정대협과 격렬하게 대립해왔던 심미자 씨의 증언도 신빙성이 결여되기는 마찬가지”라고 평가했다.

이하 니시오카 교수의 페북 글 전문.

 

from Prof. Nishioka's Facebook


위안부 심미자 씨의 증언도 믿을 수 없는 문제에 관하여
(元慰安婦沈美子氏の証言も信じられないことについて)

니시오카 쓰토무(西岡力) 2020. 5. 21. 페이스북 게재

최근 한국에서는 매스컴이나 관계자들이 심미자(沈美子) 씨와 관련, “일본 최고재판소가 최초로 위안부로 인정했다”고 전하고 있다. 그러나 이것은 다음 두 가지 점에서 사실이 아니다.

첫째, 일본 최고재판소는 ‘위안부 인정’이라는 것을 한 바가 없다.

심미자 씨는 1991년 12월 6일에 김학순 씨 등 위안부 출신자들과 군인·군속 출신자들이 도쿄 지방재판소(1심)를 통해 일본정부를 상대로 전후보상을 요구하며 제기한 소송에서 제 2차 원고로 참가했다. 이 재판의 원고로 위안부 출신자가 9명이 있었다.

2001년 3월에 도쿄지방재판소에서는 원고들이 패소하였고, 이 시점에서 이미 사망자인 김학순 씨, 문옥주 씨 등 3명은 원고에서 빠졌다. 이어 심미자 씨 등 6명이 군인·군속들과 항소했고 2003년 7월에 도쿄고등재판소에서도 원고들이 패소했다. 이들은 최고재판소에 상고했지만, 2004년 11월 29일 최고재판소에서 상고 기각 판결이 내려졌다.

피고인 일본 정부측은 어디까지나 조약이나 법 해석 등의 쟁점에서 싸워서 승소한 것이다. 일본 정부는 심 씨 등이 자신이 위안부이었다고 주장한 부분을 포함한 역사적 사실에 대해서는 쟁점으로 다툰 바가 없다. 따라서 판결에는 심 씨 등의 주장이 그냥 그대로 씌어져 있을 뿐이다.

최고재판소 판결에서는 “소위 군대위안부 관계의 상고인”이라고 하는 표현이 사용되었다. 하지만, 이것은 원고인 심 씨 등이 그렇게 주장을 했고, 피고인 일본 정부가 그 점에 대해서는 다투지 않은 결과에 지나지 않는다. 위안부 인정과는 관계가 없는 것이다.

둘째, 심미자 씨보다도 1년 8개월 더 일찍 최고재판소로부터 판결을 받은 위안부 출신자가 3명이 있었다.

심미자 씨 등의 재판과는 달리 하순녀(河順女) 씨를 비롯한 위안부 출신자 3명이 여자근로정신대 출신자 7명과 함께, 1992년 12월 25일에 야마구치 지방재판소에 보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1998년 4월에 부분 승소했다. 하지만, 2001년 3월에 히로시마 고등재판소에서는 전면패소했고, 이어 2003년 3월 25일에 최고재판소에서도 상고기각 전면패소 판결이 내려졌다. 즉, 심미자 씨 등과 비교해서 1년 8개월 더 일찍 이들이 위안부 출신자로서 처음으로 일본 최고재판소 판결을 받아낸 것이다.

그리고, 심미자 씨는 그녀를 포함시켜서 합계 여섯 사람이 나란히 최고재판소 판결을 받았다. 심미자 씨 이외 원고는, 김란이(金蘭伊), 이귀분(李貴分), 노청자(盧清子), 가네다 기미꼬(金田きみ子/본명 박복순(朴福順)), 김복선(金福善)이다. 즉, 심미자 씨는 일본에서 두번째로 최고재판소 판결을 받은 6명 가운데 1명일 뿐인 것이다.

덧붙이자면, 심미자 씨의 신상과 관련한 이야기 자체가 쉽사리 믿기가 어렵다. 국민학교에 다니고 있었을 때 일본국 지도 위에다가 무궁화 자수를 한 것이 문제가 되어 학교 내에서 경관에게 강간, 고문을 당했고, 의식을 잃어서 깨어나보니 후쿠오카의 위안소였다고 하는 황당무계한 이야기다.

경관이 교내에서 학생을 강간하거나 고문하거나 할 수는 없다. 또 일본군은 어차피 이미 유곽이 존재해서 공창을 이용할 수 있는 일본국내에서는 군 위안소를 설치한 바 없다. 이 때문에 후쿠오카에서 위안부 생활을 했다고 하는 심 씨의 증언은 후쿠오카의 유곽에서 일했다는 것으로 밖에 해석되지 않는다.

최근까지 정대협과 함께 반일운동을 계속해왔던 이용수 씨도 거짓 증언을 해왔다. 그러나, 실은 이용수 씨보다 이른 시기에 정대협과 격렬하게 대립해왔던 심미자 씨의 증언도 신빙성이 결여되기는 마찬가지다.

 

* * * *

 

上記の韓国語記事は保管と拡散のために掲載したものです。

これについて簡単に説明すると、

機械翻訳は以前のエントリー『【慰安婦問題】「沈美子氏は日本も認めた慰安婦」という韓国メディアの嘘』に掲載しています。今年の春、李容洙(イ・ヨンス)という自称元慰安婦(←トランプ大統領に抱きついたばあさん)の化けの皮が韓国でも剥がれ始めた頃、それと対照的に、挺対協と対立して別の組織(「ムクゲ会」)を立ち上げた故・沈美子氏等元慰安婦は“本物”だとする記事やコメントが多く掲載されました。

韓国人によくある単純な二元論で、「挺対協が『悪』なら、それと対立した沈美子氏等は『善』」という論理です。

しかし、西岡力教授がFacebookに「沈美子氏の証言も信憑性がない」と書いたところ、ネットメディアの『メディアウォッチ』が取りあげました。

『メディアウォッチ』は日本語の論文を翻訳して掲載したり、代表の邊熙宰氏も『月刊Hanada』に寄稿したりする保守系のメディアです。恐らく、韓国では「極右」のレッテルを貼られていることでしょう。
 

このエントリーに記事を転記したのは、YouTubeのコメント欄に沈美子氏の証言を英語で要約して投稿すると消されてしまうからです。上の記事もGoogle等では検索されにくくなっているかも知れません。

それ程、彼女の証言は荒唐無稽で、韓国にとっては都合が悪いのです。

 

以下は、『慰安婦と戦場の性』(秦郁彦著)の沈美子氏の証言が書かれた箇所です。

 

20200522_mediawatch_simmija02

 

以下、証言部分をテキスト化したものです。

1924年、朝鮮黄海道の鳳山に出生。父は独立運動に関係して満州に行き不在。12歳で小学校に入り、16歳の1940年3月、警官が学校から連行、警察署で父のことを攻めて拷問し強姦した。何日か意識を失い、気がついた時は知らない場所にいた。
「ここはどこか」と同室の女性たちに聞くと「福岡」の軍慰安所だという。土、日は40~50人の兵にサービスさせられた。1年半後にに神戸へ、8ヵ月後に大阪の将校慰安所へ移ったが、一銭も貰わなかった。
大阪で終戦を迎え、工場で働いたのち、53年(1953年)韓国へ帰った。現在は生活保護を受けている。

 

以下のような脚注が付いています。(出典)

1991年12月に、日本国政府を相手取り東京地裁へ訴訟した「アジア太平洋韓国人犠牲者補償請求事件」の訴状を記載した平林久枝編『強制連行と従軍慰安婦』(日本図書センター、1992)189ページ。

 

裁判の時点では上記のように語っていたことになります。

 

著者(秦郁彦氏)が指摘している通り、38度線より北の黄海道で気を失い、気付いたら福岡にいたなどというのも信じられないし、日本国内(内地)に日本軍向け慰安所などありません。

恐らく、日本に来た経緯を誤魔化したかったのでしょう。

 

韓国人が、なぜ日本人が韓国(人)に対して怒っているのか、なぜ「嫌韓」なのか、その理由が分からないのも尤もな話だと思います。

 

 

  


 

 

 

 

« 【沖縄】沖縄タイムス社員、コロナ給付金の不正受給/県内では多額の詐欺発覚 | トップページ | 【沖縄・ハンセン病】反基地活動の新たなツール「ハンセン病」 »

コメント

コメントを書く

(ウェブ上には掲載しません)

« 【沖縄】沖縄タイムス社員、コロナ給付金の不正受給/県内では多額の詐欺発覚 | トップページ | 【沖縄・ハンセン病】反基地活動の新たなツール「ハンセン病」 »

counter since 2018/12/25

  • Flag Counter

    FLAG Counterのロゴをクリックすると、更に詳しい分析結果が表示されます。
    ココログのアクセス解析よりは少ない数字になるようです。
サイト内検索
ココログ最強検索 by 暴想
2020年10月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ponsored link


ドールハウス工作おすすめ参考図書

カテゴリー

無料ブログはココログ